나름대로는 상당히 쉽게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데, 글을 읽고 이해하는 사람보다는 블로그의 내용을 잘못 이해하면서 이상한 댓글을 달 사람이 많을 거라 예상되기 때문에,

기존에 내가 운영하고 있는 블로그들처럼 댓글 불허 블로그로 운영할 계획이니, 오해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아는 사람은 없겠지만, 한국 최초의 실명 이름에 실제 사진을 걸고, 2005년 말쯤에 야후 블로그 아라의 영어 제대로 배우기(야후 블로그가 없어졌기 때문에 지금은 티스토리에서 운영 중이다.)를 운영하면서 티스토리에 아라의 글로벌 마인드 칼럼..think globally [댓글 불허 블로그]이라는 블로그를 운영했고, 해당 블로그는 역시 국내 최초로 댓글을 불허하는 블로그가 되리라 짐작된다.

어떤 이는 댓글을 불허한다면서 소통이 안 되는 블로그라는 어이없는 이야기까지 했었는데, 트랙백이라는 건 열어뒀기 때문에 내 글에 대한 반박은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걸 알면서도 그런 이야기를 했기 때문이다.

바로 꼬투리 잡기 식, 딴지 걸기였던 것이다.



아라의 글로벌 마인드 칼럼..think globally 블로그에 댓글을 못 쓰게 하게 된 이유는 댓글 허용을 해 놓았더니, 온갖 이상한 댓글이 달려서인데,

농담이 아니라, 말도 안 되는 반박을 하는 사람이 거의 전부였기 때문이다.

더더욱 놀라운 것은 블로그 본문조차 제대로 읽지도 않고, 말도 안 되는 궤변을 쏟아내었기 때문이다.


오죽하면, 댓글을 단 사람에게 본문의 내용 일부를 발췌해서 답변을 다는 게 일과가 되니, 할 수 없이 댓글을 닫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온갖 인신 공격과 내 블로그를 까기 위해 익명 블로그를 만들어서, 자기들끼리(??) 모여서 인신 공격을 하고 있을 정도였으니, 어느 정도 심각한 지경인지 말이 필요없을 정도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여기서도 계속 다루게 될 것이다.




* 유명하지 않은 블로그이다보니, 뭐 저런 사람이 다 있나라는 이야길 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원래 외형이나, 모양이 아니라, 컨텐츠(즉, 내용)으로 승부하는 블로그여서 그런 건 신경 쓰지도 않는다.


그러니 글을 읽는 사람도 말하는 싸가지나 말투에 신경쓰지 말고, 블로그 글을 주의깊게 읽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 약간은 의미 없는 글이긴 하나, 블로그 테스트겸해서 이런 글로 시작을 한다.


블로그 이미지

아라 Asrai

쾌락을 행복으로 착각하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은 깨달음이나, 그 길은 너무나 멀고도 멀다. 물질 만능 주의에 찌들대로 찌든 사람들에겐 너무도 힘든 일일지라....